1956년 8월 17일 아침, 황간역 승강장에서 오순이씨가 옥동자를 낳았다.

황간역사에 붙어 있는 경향신문의 기사

 

 

황간과 김천을 잇는 드라이브코스

경향신문이 쓴 1990년도 기사

기사 내 사진속에 있는 것이

황간역을

한국 최고의 '비경'역으로 만든

월류봉

오늘 황간역으로 떠나자

달이 머문 그곳에서

나도 머물러보자.

 

 

 

Posted by 타슈타슈 타슈타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