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가 녹색교통의 중심에 서려면.

 

자전거는 철도와 함께 녹색교통수단의 대표주자이다. 사람의 몸을 이동시키는데 있어서 오로지 사람의 힘만을 이용한다는 측면에서 보면, 자전거는 최고의 녹색교통수단이라고도 말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그래서일까? 요즘 자전거를 타는 사람이 급증하고 있다. ‘자전거 열풍이라고 해도 지나친 표현이 아닐 정도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들도 여기에 발맞춰 자전거도로를 비롯한 자전거 인프라를 구축하느라 여념이 없다.

그러나 자전거를 타고 거리로 나가보면 아직도 멀었다는 생각이 드는 부분이 너무나 많다. 이를 방치하다가는 모처럼 일고 있는 이 자전거열풍이 마치 거품처럼 사라져버릴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엄습해오기 한다.

 

 

 

                                                                                                                                자전거도로는 차가 서있는 곳?  

 

 

실핏줄은 없는데 대동맥만 만드는.

 

우리 정부는 요즘 전국을 연결하는 자전거길 조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4대강 이곳저곳에도 자전거도로가 만들어지고 있다.

그러나 국내 도시 중에서 생활권 안의 자전거도로 망을 제대로 구축해 놓은 곳을 찾기가 쉽지 않다. 모든 시민들이 자전거를 이용해 출퇴근이나 통학 등 일상생활을 유지해 가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도시생활권 안에서조차 자전거를 이용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전국을 연결하는 자전거도로를 구축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것이 수많은 자전거이용자들의 지적이다.

인천이나 군산 같은 도시 안에서 이동할 때는 자동차를 이용하고, 인천에서 군산으로 갈 때는 자전거를 이용하라는 얘기나 마찬가지 아닙니까?”

전국의 해안선을 중심으로 자전거도로망 구축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는 얘기를 듣고 이런 불만을 쏟아낸 한 자전거이용자는 실핏줄은 없는데 대동맥만 만들고 있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자전거이용자들은 자전거는 단거리용 교통수단이지, 결코 수 십 또는 수 백km의 거리를 이동하는 장거리용 교통수단이 아니라는 사실을 당국은 알아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불법주정차 차량에 막혀 기능을 상실해 가는 자전거도로

 

요즘 자전거이용자들 사이에서는 무분별하게 자전거 도로를 새로 만들기보다 이미 조성된 자전거 도로의 문제점을 개선하는 등 제대로 관리하는데 힘을 쏟아야 한다는 불평도 쏟아져 나오고 있다.

전국의 지자체들이 너도나도 자전거도로 만들고 있지만, 이미 만들어져 있는 자전거도로에 대한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서 있으나마나한 자전거도로가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가장 큰 문제는 상당수의 자전거도로가 불법 주정차 차량이나 불법 적치물 등에 의해 막혀버리기 때문에 자전거를 타고 지나다니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최근 완공된 대전 도안신도시의 경우를 보자. 엄청난 예산을 들여 자전거도로를 구축해 놨지만 수많은 차량들이 자전거도로에 불법 주정차를 하면서 자전거도로는 사실상 무용지물이 돼 버렸다.

또 자전거도로 중 상당수는 불량시공이나 노후 등으로 인해 구덩이나 요철이 생기는 등 자전거가 도저히 다닐 수 없는 도로로 변하고 있지만 이 역시 방치되고 있다.

 

 

 

 

                                                                                                            자전거전용도로도 차를 세우는 곳? 

 

자전거 도난의 천국’, 자전거주차장이 필요하다.

 

직접 자전거를 타고 일상생활을 해본 이용자들은 우리나라의 자전거정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자전거주차장을 대폭 늘려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자전거를 세워둘 곳이 마땅치 않고, 그나마 있는 주차장은 관리가 부실해 자전거도난 사고가 속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자출족(자전거로 출·퇴근을 하는 사람들)인 박모씨(45·회사원·대전 유성구 상대동)지난달 말 대전 유성구 지하철 유성온천역 3번 출구 앞에 자전거를 세워놨다가 도난당하고 말았다올 들어서만 2대의 자전거를 분실한 뒤 최근 자전거타기를 포기했다고 밝혔다.

박씨는 “CCTV 등 도난방지시설이 갖춰진 자전거주차장만 있어도 이런 일은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전거교육은 자전거정책의 백년대계

 

어린 시절 자전거를 탄 사람은 어른이 돼도 자전거를 타는 경우가 많다. 이는 학교교육 과정에서 자전거타기 교육을 실시해야 하는 이유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실상은 그와 반대이다. 상당수 학교는 사고의 위험이 높다는 등의 이유로 학생들의 자전거통학을 막는다. 국내외의 자전거 관련 교육 실태를 연구해온 대전충남녹색연합 양흥모 생태도시국장은 정부는 물론 교육청·지자체·학교 등이 나서 자전거를 안전하게 탈 수 있도록 하는 교육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강철 자전거출퇴근운동본부장은 초등학생 때부터 동네에서 자유롭게 자전거를 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전국을 연결하는 자전거 도로를 만드는 것보다 더 시급한 일이라고 말했다.

 

 

 

                                              자전거, 제대로 배워서 타자. 한 중학교에서 진행되고 있는 자전거교실

Posted by 타슈타슈 타슈타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