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를 타고 가서 쉴 수 있는 대관령 '숲속의 집'

 

기차여행과 국립자연휴양림이 만나 참된 힐링을 선사하는 여행상품이 세상에 나왔다.

 

코레일은 기차를 이용해 지역 관광을 하고, 국립휴양림에서 숙박하는 힐링 여행 프로그램 ‘KTX-숲으로(路)’를 지난 21일부터 판매하고 있다.


‘KTX-숲으路’는 강릉 대관령, 정선 가리왕산, 남해 편백, 장성 방장산 휴양림을 숙박지로 하고 있다.

 

이 상품은 차와 자연휴양림숙박을 결합한 개별여행상품과 열차와 자연휴양림숙박 외에 지역관광까지 포함하는 버스연계상품 등 2지로 구성됐다.

□‘남해 편백휴양림’ 코스는 첫날 서울역을 출발해 진주역에 도착, 삼천포 어시장에서 장보기 체험을 하고, 남해독일마을, 삼천포 대교를 둘러본 후 휴양림에서 묵는다. 2일차는 휴양림에서 숲 공예만들기 체험을 하고, 금산보리암 관람 후 진주역에서 서울역으로 돌아오는 일정이다. 왕복 KTX와 현지 교통, 식사 및 체험비 등이 포함된 가격이 1인 19만2천원(2인 1실)이다.

 

□‘가리왕산 자연휴양림’ 코스는 첫날 서울역(청량리)에서 출발해 정선에 도착, 5일장과 아라리촌을 둘러보고, 정선 레일바이크 체험 후 휴양림에서 묵는다. 2일차에는 숲 공예만들기 체험 후 병방치 스카이워크, 화암동굴을 관광하고 민둥산역에서 청량리역으로 돌아오는 일정이다. 열차 운임, 레일바이크 체험, 입장료 등을 모두 포함해 1인기준 15만5천원(2인 1실)이다.

□ ‘장성 편백숲 자연휴양림’ 코스는 첫날 용산역을 출발, 장성역에 도착하여 재래시장을 체험한 뒤 휴양림에서 숙박, 둘째날에는 숲 공예만들기와 계절별 특산품 체험 뒤 장성역에서 다시 용산역으로 돌아오는 일정이다. KTX 운임과 현지 교통, 식사 및 체험비가 포함된 가격이 1인당 17만2천원(2인 1실)이다.

 

□‘대관령 자연휴양림’ 코스는 첫날 청량리역을 출발 강릉에 도착하여 정동진, 묵호 어시장을 체험하고 휴양림에서 숙박한 뒤, 이튿날에는 숲 공예만들기 체험과 양떼목장관람, 월정사 관람 후 원주역에서 청량리역으로 돌아오는 일정이다. 열차 운임과 버스, 숙박, 식사, 체험 등이 포함된 가격이 1인당 15만6천원(2인 1실)이다.

□열차와 휴양림만을 예약하는 개별 여행상품을 이용할 경우 현지 업체가 운영하는 렌터카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 ‘KTX-숲으路’ 상품은 코레일 홈페이지 및 서울, 용산, 영등포, 청량리, 대전, 동대구, 부산, 광주역 여행상담센터에서 구입할 수 있다.

 

□ 조형익 코레일 관광사업단장은 “KTX-숲으路는 참된 힐링을 할 수 있도록 열차와 국립자연휴양림을 결합한 상품으로, 교통체증 없이 휴양림을 편안하게 찾아갈 수 있도록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와 함께 연계휴양림을 확대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 기타 자세한 사항은 철도고객센터(☎1544-7788) 또는 코레일 지정 여행상담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 문의처 : 서울역 02-3149-3333, 용산역 02-3780-5555, 영등포역 02-2678-7723, 청량리역 02-913-1788, 대전역 042-259-2450, 동대구역 053-943-7787, 부산역 051-440-2513, 광주역 062-525-4835

 

 
Posted by 타슈타슈 타슈타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