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와 아주 친한 지인의 차 입니다.

이 차의 주인은

국내 유명 자동차 브랜드의 최고급 승용차를 구입했다가

정신과 치료까지 받았다고 합니다.

 

차를 구입한 뒤 얼마 되지 않아

차의 떨림 현상과 핸들의 쏠림 현상 등 중요한 결함이 발견돼

서비스센터를 찾았지만

관계자들은 문제의 원인도 제대로 찾지 못한 채

차 소유주만 이상한 사람 취급하면서 심지어는 조롱까지 했다고 합니다.

 

 이 일로 차 소유주는 자신의 생업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정신과 신세까지 졌다고 합니다.

 

억울하고 분해서 잠을 잘 수가 없을 정도로 고통이 심했기 때문입니다.

차 소유주의 강력한 항의에 못이긴 업체측은

뒤늦게 

미션의 위치 등이 잘못된 사실을 밝혀내고 

수리를 해줬다고 합니다.

 

그래서 차는 지금 멀쩡해졌다고 합니다.

 

차는 멀쩡해졌는지 모르지만

차 소유주의 마음은 상처투성이입니다.

그의 차 뒷창문에 붙어있는 문구처럼 덕지덕지 상처가 남어 있습니다.

 

이후

차 소유주는 그동안 자신을 조롱하는 등 고통을 준 관계자들의 공식적인 사과(서류상 사과)를 요구했지만

업체측은 이를 무시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차 뒤에 이런 문구를 그대로 붙이고 다닌다고 합니다.

비슷한 결함으로 고생하신 분들을 모아서 공동대응이라도 하겠다는 것이 차 소유주의 생각입니다.

 

그동안의 고통을 눈물과 함께 설명하는

이 분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글로벌 시장에서 시장점유율을 높여가는 대기업들이

소비자의 이 아픔은

손톱 사이에 낀 때만큼도 생각하지 않는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야기를 듣고나서 저도 밤새 마음이 아팠습니다.

이 이야기를 함께 들은 제 아내도 마음이 아프다고 했습니다.

빨리 이 아픔이 치유되길 기원해봅니다.

 

나는

그 지인에게

일단

기차나 자전거를 한 번 타보라고...

그리고 나서 여유를 가지고 기다리라고 말을 했습니다.

 

양심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지속가능한 기업의 구성원들이라면

무슨

답변을 하지 않겠느냐고 말입니다.

 

그 지인도

나와 같은

스트라이다를 탑니다.

 

그 친구와

스트라이다 여행이라도 다녀오고 싶습니다.

 

저는

그 친구의 스트라이다 자전거 뒷 부분에

'S9'이라는 이름을 붙여주고 싶습니다.

 

세상에는 참 나쁜 기업

나쁜 사람이 많습니다.

 

그러나

세상에

나쁜 기차와

나쁜 자전거는

하나도

없습니다. 

 

 

 

 

 

 

 

 

 

Posted by 타슈타슈 타슈타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