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출발하기 전부터 아주 궁금했던 점이 있었다. 그건 일본인에 대한 한국 사람들의 이미지였다. 언론의 보도를 바탕으로 생긴 내 생각은 너무나 치우친 것이었다. 그것 때문에 한국에서 사람들이 친절하게 대해줬을 때 나는 기쁨과 놀라움을 동시에 느꼈다.”

 


 일본 도쿄(東京)의 간토(關東)국제고 3학년인 사노 준코(佐野純子·17·사진)는 지난 봄 한국에서 27일 간의 단기유학 경험을 담은 에세이를 통해 실제 생활해 본 한국은 언론을 통해 알고 있던 그것과는 너무나 달랐다고 밝혔다.

 

 주일 한국대사관과 한국문화원이 주최한 ‘한·일교류 에세이·사진 콘테스트 2015’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그의 에세이는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고서도 제대로 된 관계개선의 길을 찾지 못하고 있는 한·일 양국에 적잖은 시사점을 던지고 있다.

 그는 “한국은 왜 그렇게 사람들이 따뜻하게 느껴질까”라고 물은 뒤 그 답을 항상 웃고 있는 과자가게 아줌마, 너무 빨리 말해서 듣기 연습에 딱 좋았던 기숙사 아저씨, 공부를 많이 도와준 대학생 오빠·언니들, 홈스테이나 교류회를 했던 고등학교 친구들 등 일본인인 자신을 너무나도 따뜻하게 대해준 한국인들에게서 찾았다.

 

 사노는 ‘한국에서 받은 감동’이라는 제목의 에세이에서 “(한국 사람들이) 내 예상을 훨씬 뛰어넘어 일본인인 우리들을 따뜻하게 대해주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바로 옆에 사는 한국과 일본은 지금 이렇게 따뜻한 마음으로 미소를 지을 수 있다”면서 “앞으로도 더 많은 사람들이 나처럼 이런 일을 겪고 가슴이 뜨거워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국 요리를 좋아하고, 학교에서 한국어를 선택해 공부하고 있다는 사노는 “정치적으로도, 문화적으로도 서로 미소를 지을 수 있는 날이 올 때까지 한국과 일본을 지켜보며 미래를 향한 길을 걷고 싶다”고 다짐했다.

 올해로 4회를 맞은 이번 콘테스트에는 일본인·재일동포 등이 1156점의 에세이와 사진을 출품했다.

 

**다음은 사노 준코가 쓴 에세이 전문

 

<한국에서 받은 감동>

 

27 동안의 한국 유학이 끝났다. 이것이 나에게 외국여행이었다. 꿈에까지 나타났던 한국에서 공부할 있었던 27 동안이었다. 유학을 마치고 공항에서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서 이런 생각을 하면서 전철 창문 밖의 경치를 보고 있었더니 마치 지금까지 한국에서 봤던 것이 모두 꿈인 같은 느낌이 들었다. 이러다가 기억들이 손바닥에서 무심히 사라질 같아서 슬프고 무서웠다.

  내가 이번 유학을 떠올릴 반드시 생각나는 것이 있다. 그것은 한국은 그렇게 사람들이 따뜻하게 느껴질까 하는 것이다. 항상 웃고 있는 과자가게 아줌마도, 너무 빨리 말해서 듣기 연습에 좋았던 기숙사 아저씨도, 공부를 많이 도와준 대학생 오빠 언니들도, 홈스테이나 교류회를 했던 고등학교 친구들도, 전철에서 옆에 앉아 있었던 사람들조차 예상을 훨씬 넘어 일본인인 우리를 따뜻하게 대해주었다.

  나는 출발하기 전부터 아주 궁금했던 점이 있었다. 그건 일본인에 대한 한국 사람들의 이미지였다. 언론의 보도를 바탕으로 생긴 생각은 너무나 치우친 것이었다. 그것 때문에 한국에서 사람들이 친절하게 대해줬을 나는 기쁨과 놀라움을 동시에 느꼈다.

  역사란 도대체 무엇일까? 그것은 아마 내일을 만드는 양식일 것이다. 역사는 미래를 위해 존재하고 미래는 착실하게 역사가 되어 간다. 그런 고리 안에서 바로 옆에 사는 한국과 일본은 지금 이렇게 따뜻한 마음으로 미소를 지을 있다. 나는 빨리 이런 소중한 것을 알지 못했을까? 그렇게 생각에 잠기다가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이건 내가 스스로 현지에서 감동했기 때문에 마음에 남아서 이렇게 있게 것이라고……

  앞으로도 많은 사람들이 나처럼 이런 일을 겪고 가슴이 뜨거워졌으면 한다. 그리고 나는 그런 사람들이 늘어나고 정치적으로도 문화적으로도 서로 미소를 지을 있는 날이 때까지 한국과 일본을 지켜보며 미래를 향한 길을 걷고 싶다.

 

 

 

Posted by 타슈타슈 타슈타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