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규슈지역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배경으로 여유롭게 달리는

초호화침대열차 나나쓰보시

 

일본 JR규슈(九州)의 호화침대열차 ‘나나쓰보시(七星)’는 3박4일 이용요금이 우리나라 돈으로 최고 1500만원(2명 기준)에 이른다. 하지만 평균 33대1의 경쟁을 뚫어야만 탈 수 있을 정도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그 아나쓰보시가 지난 15일로 운행 1주년을 맞았다.

 

 

 

이게 호텔이야, 열차야? 고급호텔 스위트룸을 뺨치는 나나쓰보시의 객실


나나쓰보시는 가라이케 고지(唐池恒二) 현 회장의 ‘작품’이다. 그는 2009년 사장에 취임하면서 “여유롭게 여행을 즐길 수 있는 열차가 필요하다”면서 호화침대열차의 운행을 추진했다. 그는 주변의 반대를 무릅쓰고 열차를 개조하는데만 30억엔(약300억원)을 투입했다.

 

 

 

이런 곳에서 딱 한 밤만 자보고 싶다.

 

 객실·라운지 등을 마치 궁전처럼 호화롭게 꾸미고 열차 1편성 당 손님 수를 30명으로 제한하면서, 요금을 높게 책정하는 ‘프레미엄 전략’을 폈다.

 

 2명 기준 1박2일 요금을 42만~62만엔(약420만~620만원)으로, 3박4일 요금을 96만~150만엔(약960만~1500만원)으로 책정하자 주변에서는 ‘누가 그렇게 비싼 열차를 타겠느냐’며 혀를 하는 사람도 많았다.

하지만, 결과는 정반대였다. 후쿠오카(福岡)를 출발, 규슈지역의 유명 관광지를 도는 과정에서 특급호텔 수준의 음식과 객실을 즐길 수 있는 ‘꿈의 열차’로 알려지면서 생활에 여유가 있는 중·고년층 손님이 매회 정원의 33배나 몰린 것이다.

 ‘하늘의 별따기’라는 별명이 붙은 추첨을 통해 지난 14일 이 열차를 이용하게 된 스즈무라 겐이치(鈴村賢一·62·지바현 거주)는 “일생에 딱 한 번 타볼수 있을까 말까 한 열차를 탈 때는 가슴이 정말로 두근두근했다”고 말했다.


 

 ‘나나쓰보시’가 일본을 대표하는 철도여행상품으로 자리를 잡자 JR히가시니혼(東日本) 등 일본 내 철도사업자들이 너도나도 비슷한 호화침대열차의 운행을 준비하고 나섰다.(사진자료는 JR규슈 웹사이트)

Posted by 타슈타슈 타슈타슈

댓글을 달아 주세요